조회수 3030
작성자 관리자
제목 난치성 암성통증 겨냥한 국산치료기 '눈길'
2014년 06월 16일 (월) 14:09:20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대한줄기세포·조직재생학회 'PainScrambler' 치료효과 집중조명
홍기혁 회장 "줄기세포 치료·연구 둘러싼 규제 완화할 때 됐다"
 
신경성 통증과 난치성 암성 통증에 효과적인 국산치료기가 등장, 통증치료에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전망이다.
대한줄기세포·조직재생학회는 15일 건국대병원에서 춘계학술대회를 열고 '스크램블러 통증치료'에 관해 집중 조명했다.
이상철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는 "스크램블러 치료원리는 아직 베일에 싸여 있지만 일반적인 치료로 통증이 호전되지 않은 일부환자에서 통증완화에 도움을 받기도 했고, 침습적 치료가 어렵거나 경구 약물로 충분한 효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 쾌 매력적인 치료법"이라며 "최근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시험 예비결과에서도 좋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근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원장은 '스크램블러 통증치료의 임상적 이용'에 관한 강연을 통해 "스크램블러 치료를 받은 만성통증 환자의 43.9%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며 "수술 후 신경병변 신경병증 환자의 경우 매우 효과적이고, 지속적인 통증치료 효과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최봉춘 대한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장(세연통증클리닉)은 "암성통증 환자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항정신성의약품 밖에 없는 상황에서 스크램블러는 자극을 주는 동시에 통증 완화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며 "환자에게 시술이나 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만성통증을 조절할 수 있다는 점에서 통증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PainScrambler MC-5A'는 2008년 유럽(CE)·2009년 미국 FDA로부터 안전성을 입증받았으며, 2011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경병증통증·근육통 등의 통증완화 장비로 처음 승인을 받았다. 2012년에는 통증 적용부위를 만성통증·난치성 통증·수술 후 또는 외상 후 급성 통증·급성통증·치료후 통증·신경병증 통증·근육통 등까지 범위를 넓혀 변경승인을 받아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연구원의 평가를 거쳐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신의료기술(비침습적 무통증 신호요법)로 인정을 받음에 따라 인정비급여로 환자를 치료할 수 있게 됐다.
PainScrambler 개발사인 지오엠씨의 박영현 대표이사는 "어떤 통증이든 뇌에 신호를 전달하는 과정을 거쳐 유발된다는 사실에 기초해 통증신호를 통증이 아닌 것으로 인식하도록 전기신호를 통증이 없는 상태로 바꿔 전달해 주는 것이 PainScrambler의 작동원리"라며 "심한 경우 우울증에 시달릴 정도로 만성통증에 시달리는 환자들이 삶의 질을 높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스크램블러 통증 치료 외에도 ▲줄기세포와 노화방지  ▲내재성 줄기세포를 이용한 연골재생 ▲자가줄기세포 치료 ▲체외충격파 통증치료 ▲레이저의 기본원리 및 응용 등 최신 치료와 연구 경향을 소개하는 강연이 이어졌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의 후원 속에 춘계학술대회를 준비한 홍기혁 대한줄기세포·조직재생학회장(인제의대 교수·상계백병원 마취통증의학과)은 "정부는 최근 향후 10년간 필요한 5대 분야 30개 기술 육성 전략을 담은 '국가중점과학기술 전략로드맵'을 확정하면서 줄기세포 치료·연구에 수백억원을 투입키로 결정했다"며 "그동안 학회에서는 안전성·유효성을 확보한 줄기세포 치료재료와 치료법에 대해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해 줄 것을 꾸준하게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줄기세포와 조직재생에 관한 연구와 치료에 관해 정부 지원을 더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회원들이 진행하고 있는 임상연구 결과를 많이 발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무분별하게 치료효과가 불분명한 줄기세포 치료를 앞세워 상업적으로 변질되고 있는 일부 무분별하고 과학적 근거가 불분명한 치료술에 대해서는 철저한 사후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닥터스뉴스(http://www.doctor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원문보기